바이든 對이스라엘 정책 놓고 당내 좌파들 '부글부글'
미 민주 상원 28명 '이-팔 충돌중단' 촉구…내부 불만 가중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의 대(對) 이스라엘 정책을 놓고 민주당 내 좌파 성향 의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전면전 양상으로 치달으며 대규모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무력 충돌 상황에서 적극적 중재에 나서지 않고, 방어권을 내세워 전통적 동맹인 이스라엘을 사실상 두둔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16일(현지시간) 민주당 상원 서열 2위인 딕 더빈 원내총무를 포함해 28명의 의원들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휴전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추가적인 민간인 희생을 막고 추가적인 갈등 격화를 방지하기 위해 즉각적인 휴전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성명에는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참여하지 않았다.

그는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함께 바이든 대통령의 대 이스라엘 정책을 지지하는 입장이다.

이번 성명은 충돌 중단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처음으로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서 미국의 반대로 공동 성명 발표가 무산된 직후 나왔다.

더 타임스는 이와 관련, 바이든 대통령이 이스라엘 정책 변화를 요구하는 민주당 내 좌파들의 압박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민주당 내 핵심 진보 성향 인사들은 이스라엘에 대한 미국의 군사 지원을 제한한다고 이미 강도 높게 주장하고 있다.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 연방 하원의원은 트위터에서 언론사가 입주한 건물에 대한 이스라엘의 폭격을 언급하며 "이 같은 일이 미국의 지원 하에 이뤄지고 있다"며 "어떻게 인권을 주장할 수 있겠는가"라고 개탄했다.

당내 대표적 진보 성향 정치인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도 뉴욕타임스 기고에서 "미국은 더는 네타냐후 (이스라엘) 정부를 위한 변명자가 되지 말아야 한다"며 "위기의 시점에 미국은 양측의 휴전을 거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당내 지도부를 포함한 주류 그룹에서는 이스라엘을 사실상 지지하는 전통적 입장을 여전히 유지하고 있어 진보 진영의 압박이 어느 정도 영향력을 행사할지는 미지수다.

부통령 시절부터 이스라엘을 지지해 온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무슬림 명절을 기념하는 행사에 사전 녹화된 영상을 보내 "나의 행정부는 지속적 진정 상태를 위한 협력차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그리고 지역의 다른 파트너들과 계속 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또한 팔레스타인 주민과 이스라엘 주민이 동등하게 안전 속에 살고 자유와 번영, 민주주의의 동등한 조치를 누릴 권리가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