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진-이재명, 군산 자동차융합기술원서 협력 협약 체결
전북도-경기도 '자동차 대체 인증부품 산업 활성화' 맞손

자동차 대체 인증부품산업 육성을 위해 전국 최초로 조례를 제정한 전북도가 경기도와 손을 맞잡았다.

전북도와 경기도는 17일 군산 자동차융합기술원에서 송하진 지사와 이재명 지사가 참여한 가운데 자동차 대체 인증부품산업의 체계적 지원 등을 뼈대로 한 협약을 체결했다.

대체 인증부품은 자동차 순정품의 대체 부품으로, 순정품과 성능·품질은 같으면서 가격은 순정품 대비 30% 가량 저렴한 제품을 말한다.

이번 협약은 전북에서 생산한 자동차 대체 인증부품을 국내 최대 부품 유통 지역인 경기도가 관련 시장을 육성하자는데 두 지자체가 뜻을 모으면서 마련됐다.

전북도는 앞서 지난 4월 '자동차 대체 부품 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양 지자체는 대체 인증부품 활성화 사업 기반 조성, 생산·유통·소비 지원, 제도개선·정책사업 기획, 소비 확대를 위한 홍보 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송하진 지사는 "대체 인증부품 산업의 성장 토대이자 가장 큰 어려움인 판로 개척에 경기도가 함께 하기로 해 지역 기업을 살릴 것으로 기대한다"며 "경기도와 함께 대체 인증부품산업 육성과 활성화에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재명 지사는 "순정품과 품질은 비슷하고 가격이 저렴한 대체 인증부품의 확산을 통해 소비자의 부품 선택권이 다양해지고 대기업에 의존하지 않는 시장을 갖게 될 것"이라며 "소비 촉진과 공정경제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