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의대 정진세·배성훈 교수팀 "당뇨환자 금연시 노인성 난청 크게 늘지 않아"

당뇨병 환자가 흡연하면 노인성 난청이 발생할 확률이 약 2배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의과대학 이비인후과학교실 정진세·배성훈 교수 연구팀은 2010∼2013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3만3천552명을 분석, 당뇨병 환자의 흡연 여부와 노인성 난청 발생 위험 간 연관성을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노인성 난청은 세계 65세 이상 인구의 3분의 1에서 발병할 정도로 흔한 질환이다.

방치할 경우 인지기능 저하, 치매, 우울증 등을 유발하는 위험 요소가 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연구팀은 직업성 소음 노출, 흡연, 고혈압, 당뇨, 이상지질혈증, 뇌혈관질환, 심혈관질환, 비만을 변수로 정한 뒤 노인성 난청과의 상관관계를 살폈다.

그 결과 노인성 난청이 발생할 위험은 직업성 소음에 노출될수록 1.78배, 남성이면 1.43배, 당뇨를 앓고 있으면 1.29배, 고혈압은 1.16배 높았다.

같은 자료를 기반으로 당뇨병 환자의 흡연 이력과 현재 흡연 여부와 노인성 난청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이때 당뇨병 환자가 현재 흡연할 경우 노인성 난청이 발생할 위험이 1.89배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과거에 흡연 이력이 있더라도 현재 담배를 피우지 않는 당뇨병 환자는 노인성 난청이 발생할 위험이 크게 높아지지 않았다.

정 교수는 "이 결과는 현재 흡연을 하는 당뇨병 환자라도 금연하면 노인성 난청의 위험성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금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직업성 소음과 달리 당뇨병이나 흡연이 노인성 난청 발생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사실은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은 만큼 이번 연구가 노인성 난청을 예방하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

"당뇨병 환자, 흡연하면 노인성 난청 발생 확률 2배 증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