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지금 정상 도시락인 것인가"
"검수한 사진이 저렇다면 더 문제"
국방부 입장문 갈무리.

국방부 입장문 갈무리.

국방부가 최근 제기된 부실급식 의혹을 부인하며 급식 사진을 공개했다가 오히려 역풍을 맞았다.

17일 국방부 페이스북에 따르면 국방부 전력자원관리실은 전날 오후 '국방부에서 알려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입장과 함께 국방부 직할부대인 계룡대 근무지원단이 관리하는 대대 소속 격리 장병들에게 제공된 급식 사진 3장을 공개했다.

지난 14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를 통해 계룡대 예하 부대에서 조식 때 '쌀밥과 볶음김치, 건더기가 없는 오징어 국' 등 부실급식이 제공됐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이에 대해 반박한 것이다.

국방부는 입장문에서 "현재까지 확인된 바로는 계룡대 근무지원단이 직접 관리하는 7개 부대 중 3개 대대(관리대대, 수송대대, 군사경찰대대)에 총 8명의 격리장병들이 있다"며 "이들에게 제공된 도시락은 배식하기 전 간부들이 검수를 위해 아래와 같이 촬영된 사진을 확인 결과 모든 메뉴가 정상적으로 제공되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안의 중요성을 감안하여 계룡대 근지단 직접지원부대뿐만 아니라 계룡대 내 육해공군 전 부대를 대상으로 사실관계를 정확히 확인하고 있다"며 덧붙였다.

국방부가 올린 '검수를 마친' 도시락 사진에는 쌀밥 외에 김치와 계란을 포함한 반찬 세 가지가 담겨 있고, 250㎖ 우유와 별도 용기에 국이 지급됐다. 사진상으로는 국을 포함해 '1끼 4찬' 원칙은 일단 지켜진 것이다.

하지만 국방부가 입장을 내놓자 '이게 지금 정상 도시락인 것인가', '정상 메뉴도 제대로 된 것 같지 않다', '검수한 사진이 저렇다면 더 문제' 등 누리꾼들의 비판이 쏟아졌다.

한편 서욱 국방부 장관은 지난달 28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 인사말에서 "최근 일부 부대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과정 중 발생한 격리 장병 급식 부실, 열악한 시설제공, 입영 장정 기본권 보장 미흡 등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렸다"며 사과한 바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