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평택항 사망사고 재발방지책 논의 소속 기관장 회의

해양수산부는 17일 오후 3시 정부세종청사에서 '평택항 안전사고 관련 소속 기관장 회의'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달 22일 평택항에서 일하다 숨진 고(故) 이선호 씨 사고와 관련해 정부 대응조치의 미비점을 짚어보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는 문성혁 해수부 장관을 비롯해 소속 기관장들이 참여해 항만·선박·해상건설공사 등 해양수산현장에서의 산재 재발 방지와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을 위한 대책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미리 배포한 자료에서 "이처럼 안타까운 사고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할 수 있는 일은 다 해야 한다"며 "작업매뉴얼, 안전 수칙, 위험 요소 등 현장 안전과 관련해 A부터 Z까지 꼼꼼히 따져보고 미비한 점들을 과감히 손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