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실종 의대생과 함께 있던 A 씨 관련 루머 난무
외삼촌이 최종혁 서울경찰청 수사과장 소문 '일파만파'
최 과장 "남자 형제만 있다…외삼촌 될 수 없어"
16일 오전 서울 반포한강공원 택시 승강장 인근 난간에 고 손정민 씨를 추모하는 메모지가 붙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16일 오전 서울 반포한강공원 택시 승강장 인근 난간에 고 손정민 씨를 추모하는 메모지가 붙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강 공원에서 사망한 채 발견된 손모(22)씨와 관련된 허위루머들이 인터넷 상에서 확산되고 있다. 손 씨와 술을 마신 친구 A 씨가 유력 인사의 가족이라는 소문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A 씨의 외삼촌이 최종혁 서울경찰청 수사과장(전 서울 서초경찰서장)이라는 확인되지 않은 소문이 게재돼 일파만파 퍼졌다. 게시글에는 최 과장의 프로필과 약력도 함께 첨부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종혁 과장은 A 씨와 전혀 관련이 없다. 최 과장은 "여동생이나 누나 없이 남자 형제만 있어 애초 누군가의 외삼촌이 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수사과장인 가족을 앞세워 손 씨 사망 수사에 대해 외압을 행사했다는 것에 대해 "이 사건은 형사과 소관"이라며 "수사과장으로 관여할 일도 없고 사건의 사실관계도 알지 못한다"고 못 박았다.

최 과장은 "잠자코 지켜보려 했으나 너무 왜곡된 허위 사실이 확산돼 입장을 내게 됐다"고 전했다.

앞서 A 씨 아버지가 강남세브란스병원 교수라는 내용의 루머도 확산됐지만 병원 측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식 입장을 냈다.

A 씨 아버지가 근무하는 병원으로 추정된다는 글이 게재됐고, 네티즌들은 해당 병원 포털사이트 페이지에 별점테러를 퍼부었다. 병원 홈페이지는 현재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A 씨 아버지가 변호사라는 이야기도 돌았으나 이 역시 사실이 아니었다.

현직 경찰로 추정되는 네티즌은 경찰이 부실수사를 하고 있다는 여론에 일침했다.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매스컴 탔다고 일반 국민들한테 일일이 수사 진행상황을 보고해야 하냐"며 "음모론 퍼트리시는 분들. 의대생 한강 실종 같은 안타까운 사건들 매일 몇 건씩 일어나. 수사는 비공개가 원칙"이라고 지적했다.

현직 경찰관이라고 밝힌 또 다른 네티즌은 "다들 '방구석 코난'에 빙의했는데 이 사건 때문에 본인 사건이 밀린다면 뭐라고 할지 궁금하다"라며 "언론에 나오는 게 다 진실인 것 같지?"라고 반문했다.

서울의 한 사립대 의대 본과 1학년에 재학 중이었던 손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께부터 이튿날 새벽 2시께까지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타는 곳 인근에서 A씨와 술을 마시고 잠이 들었다가 실종됐다.

그는 닷새 뒤인 30일 실종 현장에서 멀지 않은 한강 수중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부검 결과 사인은 익사로 추정됐다.

A씨는 지난달 25일 오전 3시 30분경 자신의 휴대전화로 부모와 통화하며 '정민이가 잠이 들었는데 취해서 깨울 수가 없다'는 취지로 말했으며, 통화 후 다시 잠이 들었다가 바뀐 손씨의 휴대전화를 들고 홀로 귀가했다.

경찰은 두 사람의 공통 행적이 확인되지 않는 오전 3시38분부터 A 씨만 홀로 자다 발견된 4시 20분까지 행적을 재구성하고, A 씨의 핸드폰을 찾는데 수사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손 씨의 부친은 A 씨와 관련해 무수한 의문을 드러냈고 지난 4일 서울중앙지검에 경찰 초동 수사의 미진한 부분을 지적하며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A 씨 측은 무성한 루머들이 제기됐지만 침묵을 지켰다. A 씨 측 변호인은 지난 15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 "지금은 고인을 추모하고 유족의 슬픔을 위로할 때라고 생각한다. 저희 입장을 해명하는 것은 결국 유족과 진실공방을 하게 되는 것이며 이는 유족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소한 억측이나 오해는 경찰 수사결과가 나오면 저절로 해소될 것으로 믿고 있다.그때까지 참고 기다리며 애도하는 것이 저희가 지켜야 할 도덕적 의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