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이전 20건 안팎서 작년 55건으로 늘어
SNS 활용 마케팅 서비스 특허출원 급증…5년간 연평균 28%↑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를 활용한 마케팅 서비스 관련 특허출원이 늘고 있다.

16일 특허청에 따르면 SNS 활용 마케팅 관련 특허출원은 2015∼2017년 매년 20건 내외를 유지하다가 2018년 31건, 2019년 39건, 지난해 55건으로 증가했다.

올해도 4월 말 기준 18건에 달하며 최근 5년간 연평균 28% 늘었다.

2015년 이후 올해 4월까지 출원을 구체적으로 보면 SNS에서 정보를 추출해 상품을 추천하는 서비스 출원이 49건, SNS상의 영향력을 활용하는 '인플루언서 마케팅' 48건이었다.

흔히 입소문 마케팅이라 말하는 '바이럴 마케팅'도 33건에 달했다.

흥미 있는 출원사례를 보면, 여행 중인 친구의 SNS상에 게시된 사진을 분석해 친구가 위치한 지역의 위험을 예측한 뒤 사용자가 친구에게 보험선물을 할 수 있도록 보험 상품을 추천하는 서비스가 있다.

SNS상의 게시물과 활동 정보를 분석해 사용자를 인플루언서, 얼리 어답터, 일반 소비자, 슬로우 어답터로 분류하고 각 성향에 적합한 광고를 사용자 SNS에 삽입하는 것도 있다.

출원인별로는 중소·중견기업이 48.5%(98건)로 비중이 가장 컸고 개인 42.6%(86건), 기타(대기업, 대학, 외국인) 8.9%(18건)였다.

특허청 전자상거래심사과 이충근 심사관은 "코로나19 이후의 전자상거래는 개인화와 맞춤화가 큰 흐름"이라며 "맞춤 마케팅 시장 선점과 기술 경쟁력 강화에 지식재산권 확보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