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2시부터 한강공원 반포지구서 진행
주최측 "방역 수칙 준수 할 것"
어버이날인 지난 8일 한강공원에 마련된 한강 실종 의대생 추모공간을 바라보는 부친 손 현 씨/사진=뉴스1

어버이날인 지난 8일 한강공원에 마련된 한강 실종 의대생 추모공간을 바라보는 부친 손 현 씨/사진=뉴스1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뒤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 모(22) 씨의 사건의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집회가 16일 진행될 예정이다.

15일 '정의로운 진실규명' 측은 다음날 오후 2시 서울 한강공원 반포지구에서 손 씨가 숨진 원인에 대해 공정하고 정확한 수사를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최 측은 시민들 100 명 이상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피켓 시위를 벌일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서울 한 사립대학 의대 본과 1학년 재학중이었던 손 씨는 지난달 25일 새벽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된 뒤 연락이 두절됐다.

이후 엿새 만인 지난달 30일 오후 3시50분께 실종장소인 반포한강공원에서 민간구조사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