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저 맞고 검거"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가족과 출동한 경찰관을 흉기로 위협하며 자택에서 난동을 부렸던 중국 국적 20대가 테이저건(전기충격기)을 맞고 검거됐다.

15일 서울 금천경찰서는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A(29)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A 씨는 이날 오전 2시 30분께 서울 금천구 자택에서 자신의 부모에게 흉기를 휘두르며 난동을 부렸다. 이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도 흉기를 휘둘렀다.

A 씨는 수십분간 난동을 부리다 경찰이 쏜 테이저건을 맞고 진압됐다. A 씨는 정신질환으로 병원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를 체포한 뒤 조사를 마치고 본인 동의를 얻어 치료받던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진압 과정에서 다친 사람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