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00명대 후반을 기록했다.

15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681명 발생했다. 전날보다 66명 줄어든 수준이다. 지난 12일 이후 사흘 만에 700명대 아래로 내려왔다. 누적 확진자 수는 13만161명이다.

최근 확진자 발생 양상을 보면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속출하면서 '4차 유행'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9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64명→463명→511명→635명→715명→747명→681명이다. 이 기간 400명대가 1번이고 500명대, 600명대, 700명대가 각 2번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