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에 3개월 늦게 열린 포항공대 졸업식

포항공대(포스텍)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3개월 늦게 졸업식을 했다.

15일 포항공대에 따르면 이 대학은 14일 학내 중앙광장에서 2020학년도 학위수여식을 치렀다.

포항공대는 애초 2월 5일 학위수여식을 열기로 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했다.

대학 측은 아직 코로나19 상황이 이어지는 점을 고려해 참석자를 100명 미만으로 제한했고 대학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했다.

2020학년도 학위취득자는 학사 316명, 석사 193명, 박사 232명으로 모두 741명이다.

학위수여식에는 학과를 대표해 나온 51명의 졸업생과 추첨을 통해 나온 30명의 졸업생 등 81명만 참석했다.

학교에서도 김무환 총장, 이건홍 대학원장, 정규열 교무처장 등 학위 수여와 관련된 최소 인원만 참석해 졸업생을 포함해 모두 90명만 모였다.

학사과정 전체 수석에게 수여되는 설립이사장상은 화학과 고광욱씨가 받았고 이사장상은 공학 계열 수석을 차지한 컴퓨터공학과 박강희씨가 받았다.

대학 측은 학위수여식에 참석하지 못한 졸업생에게 김 총장 편지와 최정우 이사장의 치사, 기념품 등을 우편으로 보냈다.

김 총장은 "포스텍 교육을 받은 인재들이 우리나라와 세계를 더 정의롭게 만들어 갈 것이라 확신한다"고 졸업생들을 격려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