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기차, 비행기에서 마스크 착용해야"
주한미군/사진=연합뉴스

주한미군/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주한미군은 기지 내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

14일 주한미군 사령부는 국방부의 새 지침에 따라 미국 식품의약국(FDA)이나 한국 질병관리청이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을 다 맞은 뒤 최소 2주가 지난 사람은 주한미군 시설 내에서 더는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지침에 따라 버스, 기차, 비행기 등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나아가 모든 주한미군 관련 인원은 백신 접종 카드 및 서류를 지참하라고 주한미군은 권고했다.

지난해 말부터 모더나 백신을 반입해 접종을 시작한 주한미군의 접종률은 70%를 기록했다.

한편, 이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실내에서 마스크를 벗으며 "오늘은 대단한 날"이라며 "우리는 이렇게 멀리까지 왔다. 결승점에 다다를 때까지 여러분 스스로를 보호해 달라"며 "백신을 맞지 않았다면 마스크를 써 달라"고 당부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