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투기 의혹' 구리시청 압색 6시간만에 종료(종합2보)

경찰이 14일 구리시청 소속 공무원 등의 부동산 투기 혐의와 관련해 강제수사를 벌였다.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6시간 동안 구리시청과 피의자들의 주거지 등 5곳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시청 비서실과 도시계획과 등에서 관련 서류와 하드디스크 등 3개 상자 분량의 자료를 압수했다.

시청 전산자료에 대한 압수수색은 디지털포렌식 과정을 거쳐 오후 7시 30분께 종료됐다.

경찰은 구리시청 공무원 등이 구리시 사노동 일대에 'E-Commerce 물류단지' 개발정보를 사전에 취득하고, 개발 예정지 부근 토지 등을 매입한 혐의(부패방지법·부동산실명법위반)를 포착하고 수사를 진행해왔다.

입건된 피의자 중에는 안승남 구리시장의 비서실장인 최모씨 등 공무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최씨가 업무상 취득한 정보를 이용해 지인 명의로 지난해 1월과 6월 사노동 개발제한구역 안팎의 토지를 매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최씨가 토지를 매입한 이후인 지난해 7월 정부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하면서 이곳을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 분야 중 스마트 물류체계 구축 사업지로 소개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수가 확대될 수 있어 현재로서는 정확한 수를 밝히기 어렵다"며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관련자 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