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5000만원 상당 채무 때문에 범행
폭행 후 사망하자 하천변에 시신 유기
강원 정선에서 빌려준 돈을 받으러 갔다가 채무자를 살해하고 하천변에 시신을 유기한 50대 남성과 그의 아들, 아들의 친구 총 4명이 경찰에 체포됐다.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강원 정선에서 빌려준 돈을 받으러 갔다가 채무자를 살해하고 하천변에 시신을 유기한 50대 남성과 그의 아들, 아들의 친구 총 4명이 경찰에 체포됐다.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강원 정선에서 빌려준 돈을 받으러 갔다가 채무자를 살해하고 하천변에 시신을 유기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이 남성은 채무자 납치·살해 과정에 10대 아들과 아들의 친구들까지 동원했다.

강원경찰청과 정선경찰서는 납치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A씨(56)와 그의 10대 아들, 아들의 친구 2명 등 4명을 긴급체포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경기 오산에 거주하는 A씨 부자 및 아들의 친구들은 지난 10일 강원 정선에서 식품설비업을 하는 B씨(66)의 회사를 찾아갔다.

점심식사를 핑계로 B씨를 데리고 나간 이들은 B씨와 식사를 한 뒤 그를 살해해 정선의 한 하천변에 시신을 묻었다.

동종업계에 종사했던 A씨는 10여년 전 B씨에게 식품 설비를 빌려줬고, B씨가 이를 처분하면서 1억5000만원가량을 돌려받아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B씨가 이틀이 지나도록 출근을 하지 않자 회사 직원은 지난 12일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경찰은 B씨의 휴대전화 위치정보시스템(GPS) 등을 토대로 수사망을 좁힌 뒤 A씨 일행을 감금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A씨의 아들 친구 중 1명이 범행 사실을 털어놓으면서 수사는 급물살을 탔다. 지난 13일 A씨 등을 긴급체포한 경찰은 같은 날 오후 2시30분께 피해자 B씨의 시신을 수습했다.

이들은 B씨에게 설비대금을 돌려달라고 요구했지만 이를 거부하자 폭행했고, 이 과정에서 B씨가 사망해 하천변에 시신을 유기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