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만안전관 점검제도' 도입·재발방지 대책 수립 약속

문성혁 해수장관, 故 이선호씨 빈소 찾아…"진심으로 사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14일 오후 지난달 평택항에서 일하다가 사고로 숨진 고(故) 이선호 씨 빈소를 찾아 "항만근로자의 안전관리를 좀 더 세심하게 챙기지 못했던 점 고인과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문 장관은 이날 경기 평택시의 한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씨의 빈소를 방문해 "항만관리 당국으로서 국가시설인 평택항에서 사고가 발생했음에도 늦게 찾아뵈어서 정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조문을 마친 문 장관은 이씨의 부친에게 "고인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이번 사고를 계기로 항만 내 안전 강화를 위한 제도적인 틀을 만들겠다"면서 "하역사별로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하도록 하고 항만안전점검관 제도를 도입해 국가가 수시로 안전을 직접 점검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장관은 "국가시설인 항만에서 다시는 이런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긴급 안전점검을 시행하는 한편, 재발방지대책도 조속히 수립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장관은 조문 이후 평택항을 찾아 관계자들과 함께 항만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했다.

문성혁 해수장관, 故 이선호씨 빈소 찾아…"진심으로 사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