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은 '교육자원봉사센터 컨설팅' 지원을 시작한다고 14일 발표했다. 이는 교육자원봉사센터의 질적 성장을 지원해 마을교육공동체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그동안 경기도교육청은 봉사활동을 필요로 하는 학교와 봉사자를 연결해 학생들에게 다양한 배움의 기회를 제공해 왔다"고 설명했다.

도교육청 지역별 교육자원봉사센터의 학교와 봉사자 간 연결 실적은 2015년 4150명을 시작으로 2020년 기준 누적 봉사자 수는 3만3854명에 이르는 등 매년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교육자원봉사센터의 학교와 봉사자 연결 실적이 저조하고, 지역별 교육자원봉사센터 간 연결 실적 격차가 최대 466명으로 차이가 컸다.

도교육청은 이에 따라 센터 간 교류로 센터 운영 방법, 센터장 또는 운영지원단의 역할 등을 공유하고 봉사자 활용 방안을 지원하는 교육자원봉사센터 컨설팅을 시작했다.

도교육청은 이날 첫 컨설팅 지원 기관으로 안성 교육자원봉사센터를 선정해 지원했으며, 지역의 교육자원봉사센터를 대상으로 내달 말일까지 지속적으로 컨설팅을 지원한다.


앞서 도교육청은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상황 악화로 포천 교육자원봉사센터만을 대상으로 컨설팅을 실시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올해 교육자원봉사센터 센터장, 운영지원단과 팀장, 담당자 등 4명의 컨설팅 위원을 구성해 도내 24개 교육자원봉사센터를 대상으로 현장 봉사자와의 소통과 참여를 통한 맞춤형 컨설팅을 실시할 방침이다.


정수호 도교육청 학부모시민협력과장은 “현장 맞춤형 교육자원봉사센터 컨설팅으로 현장의 어려움을 듣고 센터 간 사례 나눔으로 교육자원봉사센터의 질적 성장을 이뤄 마을교육공동체 활성화에 이바지하겠다”라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