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 직무대행인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에게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공소장 유출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를 규명하라고 지시했다.

법무부는 14일 "이 지검장의 직권남용 사건의 공소장이 당사자 측에 송달되기 전에 그대로 불법 유출됐다는 의혹에 대해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 대행에게 진상을 조사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다수의 매체는 이 지검장의 공소장 내용을 토대로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전 비서실 선임행정관)이 당시 조국 민정수석에게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을 보고하면서 "이규원 검사가 수사받지 않도록 해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를 두고 이 지검장의 공소장이 유출됐다는 논란이 일기 시작했고, 다음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해당 건과 관련해 "차곡차곡 쌓아놓고 있다"며 피의사실이 보도된 것과 관련해 예의주시하고 있음을 드러낸 바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