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소방·해경 등 재난 관련 기관 단일 통신망으로 소통
2년 3개월 만에 전국망 구축…대구운영센터에서 준공 및 개통식
세계 최초 LTE 기반 재난안전통신망 가동…재난 대응 빨라진다

경찰·소방·해양경찰 등 재난 관련 기관이 하나의 통신망으로 소통하는 재난안전통신망이 3단계 구축을 완료하고 전국적으로 가동된다.

행정안전부는 14일 재난안전통신망 대구운영센터에서 준공 및 개통식을 열고 통신망을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재난안전통신망은 재난 관련 기관별 통신망을 일원화하는 전국 단일 통신망으로, 세월호 사고를 계기로 필요성이 부각돼 구축했다.

정부는 2018년 12월 통신망 구축을 위한 본 사업에 착수해 중부권(2019년 9월), 남부권(2020년 9월)에 이어 올해 3월 수도권 통신망 구축을 완료했다.

사업 시행이 결정된 지 약 6년 10개월 만이다.

실제 통신망 구축에는 2년 3개월이 걸렸고, 2025년까지 구축비와 운영비를 포함해 총 1조5천여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특히 4세대 무선통신기술(PS-LTE)을 기반으로 재난안전통신망을 구축한 것은 한국이 처음이라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재난안전통신망 가동으로 재난 상황에서 신속하고 유기적인 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재난 관련 기관은 서로 다른 무선통신망(VHF, UHF, TRS)을 사용해 통신할 수 없는 지역이 많았고, 기관 간에 상황 공유나 공동 대응이 어려웠다.

행안부 관계자는 "전국에 1만 7천여 개의 기지국을 구축하고 상용망과 연동을 통해 음영지역을 해소했고, 통화품질도 우수하다"며 "독도에서부터 백령도, 마라도에 이르기까지 전국망 통신으로 광범위한 지역을 동시에 통합 지휘할 수 있고, 기관 간에 공통통화그룹을 통해 끊김 없이 즉각적인 음성·영상 통화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세계 최초 LTE 기반 재난안전통신망 가동…재난 대응 빨라진다

기관별 통신망 일원화로 중복투자를 막고 유지보수 비용도 줄여 예산 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이번 재난안전통신망에는 통신사인 KT와 SKT, 장비 제조업체가 협력해 다양한 신기술이 도입됐다.

우선 통신망의 안정성을 위해 운영센터를 서울·대구·제주로 3원화해 하나의 센터가 멈추거나 특정 센터에 장애가 발생하더라도 차질 없는 통신망 운영이 가능하다.

또 일반 상용망과 달리 재난 현장용 음성·영상 그룹 통신(MCPTT), 통화폭주 해소를 위한 동시 전송기술(eMBMS) 등 재난 대응에 특화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무선통신 국제표준화 기술협력 기구인 3GPP가 제정한 재난안전통신규격(PS-LTE Standard)에 맞춰 구축됐으며, 차세대 주소체계(All-IPv6)가 세계 최초로 도입됐다.

아울러 사물인터넷(IoT)·인공지능(AI)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접목할 수 있어 향후 재난 안전 분야 디지털 뉴딜형 스마트 응용서비스 도입이 활성화될 전망이다.

현재 재난안전통신망 단말기는 9만여 대를 사용하고 있으며, 기관별 구매계획에 따라 올해 말까지 15만대 이상 보급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수도권 지역 구축을 마무리하고 재난안전통신망 전국 운영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됐다"며 "디지털 뉴딜의 핵심 인프라로 기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재난 안전 응용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사업효과를 조기에 가시화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