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 차량 등 경품·할인 행사도 풍성
대전 지역화폐 출시 1주년 '온통세일' 개막…결제액 15% 캐시백

대전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출시 1주년을 맞아 이달 말까지 풍성한 경품·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온통세일' 행사가 14일 시작됐다.

행사 기간 온통대전을 50만원까지 쓸 수 있고, 결제액의 15%를 캐시백으로 돌려준다.

동구, 중구, 서구, 유성구, 대덕구 순으로 사흘씩 나눠 각 지역 소상공인 업소에서 온통대전을 1만원 이상 사용한 시민 가운데 매일 514명을 추첨해 정책 수당 1만원을 지급한다.

소상공인 판로개척 등을 위한 실시간 온라인 거래(온통세일 대박 라이브 커머스)도 진행하고, 지역 전용 온라인쇼핑몰인 온통대전몰과 온통대전 배달플랫폼(부르심·휘파람)에서도 할인쿠폰·경품 등을 지급한다.

온통대전 운영대행사인 하나은행은 온통대전 3회 이상(금액 무관) 이용자 가운데 추첨을 통해 소형 차량과 모바일 쿠폰 등 5천만원 상당의 경품을 제공한다.

농협 하나로마트에서는 온통대전 3만원 이상 이용자를 대상으로 마트별 최대 5% 즉시 할인과 할인쿠폰을 증정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역경제를 살리는 착한 소비에 동참해주신 시민 여러분의 응원 속에 온통대전이 건강하게 성장해 첫돌을 맞았다"며 "앞으로도 시민 모두에게 온통 희망! 온통 기쁨! 온통 내일!을 선물할 수 있는 온통대전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