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고 이건희 삼성회장의 유족이 기증한 문화재·미술품을 전시할 ‘이건희 컬렉션 전용관’을 경기북부에 건립하자고 정부에 공식 건의했다. 군사시설 및 상수원 보호구역 등 중첩규제로 지역 발전 어려움을 겪어 온 경기북부 주민을 위해 미군 반환공여지에 국가문화시설을 조성하자는 내용이다. 이는 '특별한 희생에 특별한 보상이 필요하다'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정 논리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이건희 컬렉션 전용관 유치 건의문’을 문화체육관광부에 제출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앞서 이건희 회장 유족 측은 지난달 이 회장 소유의 세계적 서양화 작품, 국내 유명 작가의 근대미술 작품 등 2만3000여점을 기증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기증받은 미술품을 국민에게 공개하고 전시할 수 있는 전용공간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도는 건의문에서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을 강조했다. 수도권이라는 이유로 국토균형발전 정책에서 소외되고 역차별받은 경기북부를 위한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는 취지다.

도에 따르면 경기북부 4266㎢ 규모의 면적 모두가 수도권정비계획법에 따른 규제지역이다. 또 42.8%가 팔당특별대책지역·군사시설보호구역, 11.7%가 개발제한 지역으로 묶이는 등 중첩규제로 고통받고 있다. 국립문화시설도 같은 수도권인 서울(1개소)·인천(건립 예정)과 달리 경기도에는 1곳도 없다.

도는 이건희 컬렉션 전용관의 경기북부 건립에 대한 구체적인 실현 방안으로 문재인 정부의 공약이면서 국정과제인 ‘미군 반환공여지에 대한 국가 주도 개발’을 들었다. 경기북부에는 주한미군 재배치 계획에 따라 20곳(반환 면적 4833만㎡ 중 개발 활용 면적 1262만㎡)의 미군 반환공여지가 의정부·파주·동두천 등 3개 시에 있다.

김종석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미군기지 주변 지역 주민은 국가안보를 위해 지역발전 제약, 소음공해, 도시 이미지 훼손 등을 반세기 넘게 겪은 곳으로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이 필요한 지역”이라며 “국가 주도로 주한미군 공여구역에 이건희 컬렉션 전용관을 설치할 경우 다른 시·도가 민간 자본으로 부지를 확보하는 것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개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도는 경기북부 시·군이 추진 중인 기존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을 고려해 ‘이건희 컬렉션 전용관’ 유치에 필요할 경우 시·군과 계획 변경도 협의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도내 일각에서는 수원, 용인, 평택시 등이 건립 유치를 희망하고 있는 상황에서 도의 경기북부 건립 건의는 경기북부와 남부간 갈등으로 비화될 수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앞서 지난 4일 수원시가 삼성전자 본사와 고 이건희 회장의 묘소가 수원에 있는 점을 들어 수원에 미술관을 유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어 용인시는 삼성전자 창업주인 이병철 회장이 건립한 호암미술관이 용인에 있고, 이건희 미술관의 원스톱 관람 인프라가 갖춰진 최적지임을 들어 역시 유치를 희망했다. 여기에 평택시도 반도체 생산단지 소재 등을 이유로 유치를 원하고 있다.


한편 도내 일부 문화계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정부에 공식건의 앞서 경기남·북부지역 간 유치와 관련한 갈등을 해소하고, 서로 화합할 수 있도록 하는 대책마련이 먼저 나왔어야 했다"며 아쉬움을 표하고 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