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납품비리 의혹, 경찰 두 번째 강제수사
LH 서울지역본부와 경남 진주시 LH 본사 등
5곳 압수수색 진행…"한 달 전보다 피의자 늘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납품비리 의혹 관련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13일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오전 10시부터 LH 서울지역본부와 경남 진주시 LH 본사, LH 전현직 직원 3명의 주거지 등 5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LH 본사 등 압수수색에 이어 두 번째 강제수사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보다 피의자가 3명(LH 전현직 직원) 늘었다"며 "오늘 압수수색은 늘어난 피의자들의 의혹과 관련한 것"이라고 전했다.

압수품을 통해 경찰은 납품 비리가 언제부터 어느 정도의 규모로 이뤄졌는지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할 것으로 알려졌다.

납품비리 의혹은 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관련 수사를 진행하면서 불거졌다. 지난 3월 특정업체가 LH 건설자재 납품에 특혜를 받았다는 정황이 드러난 것.

앞서 경찰은 LH 전직 간부와 납품업체 대표 2명을 피의자로 특정했지만, 이번 조사를 통해 LH 전현직 직원 3명이 피의자로 추가되면서 총 6명이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LH 전직 간부가 소개한 업체들에 LH가 건설자재 납품 과정에서 특혜를 준 것으로 보고 있다.

LH본사는 지난 11일에도 서울중앙지검 부동산 투기 의혹 수사팀의 압수수색을 받았다. 검찰은 본사를 비롯해 LH 출신 전관들을 영입한 건축사무소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

앞서 대검찰청은 지난달 6일 전국 검찰청에 부장검사 47명, 검사 214명, 수사관 380명 등 총 641명을 투입해 '부동산 투기사범 전담 수사팀'을 확대 편성했다. 정부의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총력 대응 지시'에 따른 후속 조치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