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정가 브리핑] 서범수 "울산선바위 택지지구 친환경도시로 개발해야"

▲ 서범수 국회의원(울산 울주군)은 지난 12일 오후 국회에서 국토교통부 공공주택추진단 관계자로부터 울산선바위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에 대해 업무보고를 받았다고.
울산선바위 공공주택지구는 지난달 말 국토부가 울산광역시 울주군 범서읍 입암리(선바위) 일원 약 183만4천000㎡(약 55만평)에 1만5천호 공공주택지구 개발계획을 발표하면서 가시화됐다고.
업무보고 자리에서 국토부 관계자는 "2022년 상반기에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하고 2025년께 착공해 2030년께 준공하는 것이 목표"라며 "태화강 선바위 등 주변과 조화되는 친환경 생태도시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혀.
또 "약 3만7천 명 신규 인구 유입이 예상되기 때문에 국도 24호선 도로의 6차선 확장, 사업지구에서 구영지구 뒤편으로 우회도로 개설, 두동로 확장 및 범서 교차로 개선 등의 광역교통 개선 대책도 차질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해.
서 의원은 "강제수용되는 1천883필지 토지 소유자들에 대한 동의와 충분한 보상대책이 필요하다"며 "주택공급뿐만 아니라 인근 UNIST, 울산대학교 등과 연계한 국제학교 유치와 스마트 헬스케어 등을 함께 건립해 울산 인구 증가 정책에 보탬이 되도록 해달라"고 주문.
서 의원은 또 "태화강 선바위 등 주변과 조화되는 친환경 생태도시로 조성하도록 노력하고, 출퇴근 시간 교통 체증이 심각한 국도 24호선의 경우 사업 준공 전 6차선 확장 등 주변 광역교통망을 완성하도록 노력해 달라"고 독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