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한 방송에 출연해 가수 이효리, 이상순 부부에게 공개적으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지난 12일 KBS2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에는 문재인 대통령 구두로 알려진 수제화 브랜드 아지오를 운영하는 사회적협동조합 '구두만드는풍경'의 유석영 창립자와 조합원인 유시민 이사장이 출연했다.

유 이사장은 "국회의원 시절 아지오를 알리기 위해 모델을 했으나 효과를 보지 못했다"며 "유희열에게도 부탁을 해 같이했는데도 약발이 안먹히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더 영향력이 있는 사람을 찾다가 유희열이 이효리 이상순 부부에게 전화했다"며 "두 사람이 흔쾌히 참여해 줬는데 효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코로나19가 터져서 너무 힘들었는데 이효리, 이상순 부부 덕에 겨우 안 죽고 살았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효리-이상순 부부.

이효리-이상순 부부.

청각장애인 자립을 위해 설립된 사회적 기업인 아지오는 지난 2010년 수제화 브랜드 '구두 만드는 풍경'을 만들었지만 경영난으로 지난 2013년 3월 한 차례 폐업을 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 2016년 5월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이던 문재인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이 구두를 신어 화제가 돼 재기에 성공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