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대학생 손정민 씨의 사인이 익사로 추정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 부검 결과가 나왔다.

13일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국과수는 전날 “사인은 익사로 추정되며 머리 두 곳의 상처는 사인으로 고려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냈다. 손씨의 사망 추정 시간에 대해서는 “음주 후 비교적 짧은 시간 내 사망했다”는 구두 의견을 냈다.

경찰은 “손씨가 실종된 지난달 25일 새벽 손씨와 친구 A씨를 목격한 6개 그룹 9명에 대한 조사도 마쳤다”고 설명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손씨가 마지막으로 목격된 시간은 오전 3시38분이다. 목격자들은 “손씨와 A씨가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돗자리를 깔고 함께 누워 있거나, 앉아 있었다”고 진술했다. A씨가 강가 쪽으로 가서 구토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이후 오전 4시20분 A씨 홀로 돗자리에서 3~4m가량 떨어진 한강변 경사면 인근에서 잠든 채 발견됐다. 경찰은 “경사면에 누워 잠들어 있는 A씨가 위험해보여 깨웠다는 목격자 진술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손씨와 A씨가 마지막으로 함께 목격된 오전 3시38분부터 A씨가 홀로 발견된 4시20분 사이 두 사람의 행적을 재구성하는 데 수사를 집중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해당 시간대 반포 한강공원에 출입한 154대 차량의 블랙박스를 확인 중이다. “정밀 분석이 필요한 가치 있는 제보도 있다”고 밝혔다.

최예린 기자 rambut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