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도 안팎의 때이른 무더위 내일까지 이어져…주말부터 꺾인다

낮 기온 30도가 넘는 때 이른 무더위가 14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13일 낮 기온이 전날(17.2∼29.0도)보다 약간 높아져 전국 대부분이 25도 이상을 기록했으며 특히 내륙에서는 30도 내외로 올랐다.

다만 동해안과 남해안, 제주도는 25도 이하였다.

이날 전국은 대체로 맑았다.

전라 내륙과 제주도에 가끔 구름이 끼는 정도였다.

낮 동안 햇볕이 강하게 내리쬐면서 기온이 오른 강원 중·남부 산지에서는 대기가 불안정해져 오후 3시부터 7시 사이에 구름이 많아지고 한때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더운 날씨는 14일에도 이어지겠다.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햇볕에 의해 기온이 오르면서 낮 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올라 평년(15∼27도)보다 4∼7도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부 내륙과 전라권 내륙, 경북 서부 내륙에서 30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겠다.

아침 기온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15도 내외(강원 산지와 경북 북동 산지는 10도 내외)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중부 내륙과 전북 내륙, 경북권 내륙을 중심으로 15도 이상으로 크겠다.

기상청은 "14일은 우리나라가 고기압의 왼쪽에 놓이면서 남쪽에서 고온다습한 바람이 유입돼 기온이 더 오를 것"이라며 "습도도 올라 불쾌 지수가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15일에는 전국이 차차 흐려진다.

아침 기온은 15∼20도를 기록하며 14일보다 2∼5도 높겠지만, 낮 기온은 25도 내외로 5도 이상 낮아져 더위가 한풀 꺾이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