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기자협회, 언론진흥재단 광고 수수료 인하 요구

한국언론진흥재단의 광고 수수료와 언론지원 사업의 문제점을 짚고, 지역 언론과 상생 방안을 모색하는 토론회가 열렸다.

한국기자협회, 광주전남기자협회, 전북기자협회와 한국언론진흥재단은 13일 광주시의회에서 '광주전남기자협회와 한국언론진흥재단 상생토론회'를 열었다.

박기웅 광주전남기자협회 사무국장은 '지역 언론은 왜 광고 수수료 인하를 요구할까'를 주제로 한 발표에서 "언론진흥 기금 언론사 지원을 보면 2019년 기준 총 63억4천900만원 사업비에서 지역지 지원은 79개 사, 7억5천300만원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박 사무국장은 "지난해 재단 전체 수입 1천16억원 중 광고 수수료 수입은 913억원으로 89.9%를 차지하는데, 재단 임직원들의 인건비와 운영비로 전체 예산의 22.7%가 쓰였다"며 "재단의 지원사업이 지역 언론과 언론인들이 체감할 수 있을 정도의 도움이 됐다면 굳이 수수료를 낮춰야 한다고 주장할 필요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권일 광주전남기자협회장은 "경제 규모가 열악한 호남권 언론사의 상당수 광고 수입은 지자체 광고인 탓에 수수료 부담이 더 크게 작용한다"며 "지역별 광고 시장 현황을 분석하고 그에 따른 조치가 필요하다.

수도권 위주로 구성된 교육 프로그램 역시 지역 언론 특성에 맞춰 이뤄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희용 한국언론진흥재단 경영본부장은 "논의된 내용을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지역 기자협회와 재단 지사 프로그램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며 "언론재단과 지역 언론의 의견이 다를 수는 있지만, 전체적인 발전을 위해 동반자로서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