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에서 발견된 상처는 사인으로 고려할 정도 아냐
마지막 음주 후 2~3시간 내에 사망한 것으로 추정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지난달 25일 새벽 반포 한강 둔치에서 실종된지 6일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대학생의 발인을 앞두고 아버지 손씨가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하다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사진=뉴스1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지난달 25일 새벽 반포 한강 둔치에서 실종된지 6일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대학생의 발인을 앞두고 아버지 손씨가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하다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된 후 숨진 채 발견된 의대생 손모(22)씨 사건과 관련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부검 결과 손씨의 사인은 익사로 확인됐다.

서울경찰청은 13일 손씨의 사망 원인이 익사로 추정된다는 부검 감정서를 전날 국과수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손씨의 사인은 익사로 추정되며 머리에 2개의 좌열창(찢긴 상처)은 사인으로 고려할 정도로 보긴 어렵다는 의견"이라고 말했다.

국과수는 손씨가 마지막 음주 이후 비교적 짧은 시간인 2~3시간 내에 사망했다는 의견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과수는 손씨 시신이 발견된 후 육안 감식을 진행해, 왼쪽 귀 뒷부분에 손가락 두 마디 크기의 자상 두 개가 있고 뺨 근육 일부가 파열됐다는 결과를 내놨었다.

경찰은 이 상처가 물에 빠지면서 부딪히거나 쓸려 생긴 것으로 보고 있다.

손씨 사인이 익사로 확인된 것은 그동안 각종 의혹에 휘말렸던 친구 A씨에게는 유리한 정황이다.

염건령 가톨릭대학교 행정대학원 탐정학과 교수는 앞서 TBS 라디오 '명랑시사 이승원입니다'에 출연해 "익사 했느냐, 안 했느냐가 범인 50% 정도 쫓는 것"이라며 "사인이 무엇인지에 따라 여러 가지 낭설에 대한 정리작업이 진행되지 않을까 한다"고 내다봤다.

염 교수는 "익사를 했다면 물과 관련된 것이고, 익사를 안 했다면 또 다른 사인을 발견해야 한다"며 "정밀부검 결과로 열 가지의 가설이 있다면 여덟 가지 정도는 근거가 없는 걸로 끝날 것이고 나머지 두 개를 놓고 일반적으로 수사 결과를 발표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했다.

손씨 사인이 단순 실족사로 결론날 가능성이 높은 이유다.

하지만 손씨 부친은 과거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상처 없이도 한강에 밀어서 빠뜨릴 수도 있는 만큼 상처가 크게 중요하지는 않다고 생각한다"며 "아들이 술이 어느 정도 깬 상태였을 텐데 왜 한강으로 갔는지, 수심도 깊지 않은데 왜 빠져나오지 못했는지 등이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했다.
목격자가 찍은 사진. 연합뉴스TV 보도화면 갈무리.

목격자가 찍은 사진. 연합뉴스TV 보도화면 갈무리.

또 손씨 부친은 지난 12일 한 목격자가 손씨와 친구 A씨로 추정되는 인물을 찍은 사진을 공개하자 "사진만 봐도 혼자만의 잘못이 아니라는 것을 모두가 아는 것 같은데 왜 그들은 인정하지 않으려 하고 단순 실족사이길 원하는 걸까"라고 했다.

사진에서 손씨로 추정되는 남성은 만취한 듯 땅바닥에 누워있고, 친구 A씨로 추정되는 인물은 야구점퍼를 입고 가방을 멘 채 앉아 있다.

손씨 부친은 "처음에 친구 쪽이 우리한테 이야기를 했을 땐 오전 2시부터 4시30분까지 애(손씨)가 술을 먹고 잠이 든 상황이었고, 정신이 없었다고 했다"며 "그런데 사진을 보면 친구가 멀쩡하게 쓰러진 정민이의 옆에서 뭔가를 보고 짐을 챙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손씨 부친은 "친구 A씨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목격자는 'A씨가 주머니를 뒤지기에 도둑인 줄 알고 혹시나 하는 생각에 사진을 촬영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