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 "지난 8일 4시간 동안 음란행위"
"제2의 조두순 나오기 전에 뿌리 뽑아야"
천안의 한 아파트 단지 내 도서관에서 음란행위를 하는 모습이 포착된 남성. /사진='천안에서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캡쳐

천안의 한 아파트 단지 내 도서관에서 음란행위를 하는 모습이 포착된 남성. /사진='천안에서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캡쳐

천안의 한 아파트 단지 내 도서관에서 중·고등학생으로 보이는 남성이 음란행위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12일 페이스북 '천안해서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는 "천안 모 아파트 도서관에서 중·고등학생으로 보이는 남성이 도서관 내 여자아이들을 보며 자위행위를 한 사건이 발생했다"는 제보 글이 게재됐다.

제보자는 "출입명부를 거짓으로 작성하고 신원을 찾을 수가 없어서 이렇게 제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제보자가 함께 올린 CCTV 영상 캡쳐 사진에는 검은색 티셔츠에 회색 트레이닝 바지, 운동화 차림의 남성이 검은색 가방을 들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또 다른 사진에서 이 남성은 허리까지 오는 높이의 책장 뒤에서 바지를 내린 채 음란행위를 하며 건너편을 바라보고 있다.
천안의 한 아파트 단지 내 도서관에서 중·고등학생으로 보이는 남성이 음란행위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천안에서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캡쳐

천안의 한 아파트 단지 내 도서관에서 중·고등학생으로 보이는 남성이 음란행위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천안에서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캡쳐

제보자는 "5월8일 12시부터 16시까지 4시간 동안 지속적인 자위행동했다"면서 "여기 아파트뿐만 아니라 타 아파트까지 혹시 여자아이들이 피해를 입을까 사전 조치하기 위해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2의 조두순이 나오기 전에 뿌리를 뽑아야 하니 도와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제보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으며, 사진 속 남성의 신원과 정체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