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수본 "수사 진행 중이라 상세한 내용 확인 불가"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는 고위공직자 5명이 국가보훈처와 선관위 고위 간부, 군 장성 등인 것으로 파악됐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합수본)는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고위공직자 5명을 수사 중이다.

이들 중에는 이미 알려진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행복청장) 외에 국가보훈처 고위급 간부, 선거관리위원회 국장급 간부, 전 사단장급 군 장성 2명이 포함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세종시나 강원 양구 등의 개발지 등 부동산에 투기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합수본 관계자는 "아직 수사를 하고 있는 중이라 상세한 내용을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밝혔다.

한편, 합수본 측은 전 행복청장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이 받아들이지 않아 보완수사를 진행 중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