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국민청원 내용 진위와 사실관계 확인 위해 조사 요청"
사진=청와대 청원 게시판

사진=청와대 청원 게시판

교육부가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제기된 교사 집단의 페미니즘 주입 교육 의혹 논란에 대해 경찰에 공식 조사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교육부는 "11일 경찰청에 해당 국민청원 내용 진위와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조사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인터넷을 통해 교사 집단 또는 그보다 더 큰 단체로 추정되는 단체가 은밀하게 자신들의 정치적인 사상(페미니즘)을 학생들에게 주입하고자 최소 4년 이상을 암약하고 있었다는 정보를 확인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쓴이는 해당 단체의 홈페이지 글을 저장해놓은 링크를 함께 올리며 "마음이 쉽게 흔들릴 만한 어려운 처지에 처한 학생들에게 접근해 세뇌하려 하고 자신들의 사상 주입이 잘 통하지 않는 학생들에게는 교사가 해당 학생을 따돌림을 당하게 유도했다"고 말했다.

또 "위 내용은 현재로서는 사실이 아닌지 명백하게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단체를 부디 철저히 수사해 사건의 진위와 만약 참이라면 그 전말을 밝히고 관계자들을 강력히 처벌해달라"고 덧붙였다.

해당 청원은 이미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 담당 비서관이나 부처 장·차관 등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