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찾은 아기 몸에서 멍 자국 발견
의료진, 아동학대 의심해 경찰에 신고
12일 경남경찰청은 아동학대 혐의로 20대 친모 A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12일 경남경찰청은 아동학대 혐의로 20대 친모 A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홧김에 갓난아이를 폭행한 20대 친모가 경찰에 붙잡힌 가운데 폭행의 이유가 부부싸움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아동학대 혐의로 20대 친모 A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2일 오전 1시께 경남 사천시 자신의 집에서 남편 B씨와 싸운 뒤 돌도 안 된 갓난아기를 손으로 수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부부는 잠을 자고 난 뒤에도 아기가 정신을 차리지 못하자 진주 소재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해당 병원 의료진은 이날 오전 8시께 아기 상태를 보고 아동학대를 의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화가 나서 아이를 때렸다"고 진술했으며, 사건 당시 남편 B씨가 아내를 말렸다는 증언도 확보했다.

병원에 옮겨진 아기의 몸에서는 멍자국이 발견됐고, 아직까지 의식이 혼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 부부를 상대로 지속적으로 아기를 학대했는지 여부 등을 확인 중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