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교육공무직노조, 24곳서 지정 철회 요구 동시 집회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경기교육공무직본부)는 12일 오후 5시 30분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 및 도내 23개 교육지원청 앞에서 동시에 집회를 열고 "도교육청은 학교 영양사를 일방적으로 산업안전 관리감독자로 지정한 것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학교 영양사 '관리감독자' 일방적 지정은 노동자 권리 박탈"

경기교육공무직본부는 "경기도교육청은 '도교육청 산업안전보건증진에 관한 조례'와 교육부 지침에 따라 학교장을 관리감독자로 지정해야 하는데, 작년 4월 학교장 외에 영양사 및 영양교사, 시설주무관을 관리자로 공동 지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2017년 학교급식이 '교육서비스업'에서 '기관구내식당업'으로 변경되면서 학교급식도 산업안전보건법 적용을 받게 돼 영양사와 영양교사 역시 안전하게 일할 권리를 갖게 됐다"며 "그러나 도교육청의 이같은 조치로 노동자의 권리를 박탈당했다"고 주장했다.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중 각급 학교의 관리감독자를 복수로 지정한 곳은 경기도교육청이 유일하다.

14개 시도교육청은 학교장만 단독 감독자로 지정했고, 나머지 2곳은 아직 감독자를 지정하지 않았다.

경기교육공무직본부는 "영양사의 업무는 급식 식단과 위생, 식품 검수 등이지 급식실 안전을 총 책임지는 관리자가 아니다"라며 "도교육청은 조례와 교육부 지침을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 학교안전기획과 관계자는 "보다 촘촘한 산업안전 관련 업무 강화를 위해 학교장을 총괄 관리자로 지정하고, 영양(교)사와 시설주무관을 직종별 관리감독자로 표현한 것"이라며 "사용자와 근로자가 참여하는 산업안전보건위원회에서 이 문제를 검토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