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검사 전 직원 확대
각 실과 필수 요원 1명 근무
천안시청 공무원 7명 코로나19 확진...사무실 폐쇄

충남 천안시는 시청 공무원 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청사 일부를 폐쇄했다고 12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시청 5층에 근무하는 직원 1명(천안 1177번)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오후에 같은 층 직원 6명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시는 5층 직원 10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코로나19 전수검사에서 6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오자 청사 전 직원(690여 명)으로 검사를 확대했다.

시는 과별 필수 요원 1명만 남기고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재택근무를 명령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자 5층 사무실과 청사 1층 매점, 별관의 직원 식당도 긴급 폐쇄했다.

천안=강태우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