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싸움 중 갓난아기 때려 중태 빠트린 20대 엄마 긴급체포

부부싸움 중 돌이 채 지나지 않은 갓난아기를 수차례 때려 중태에 빠트린 20대 엄마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사천경찰서는 아동학대 혐의로 20대 A씨를 긴급체포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시께 경남 사천에 있는 자택에서 20대 남편 B씨와 부부싸움을 하다 생후 1년이 채 지나지 않은 여아를 수차례 때렸다.

이후 상태가 심상치 않자 이들 부부는 오전 8시께 아기를 진주 한 병원에 데려갔다.

아기 상태를 본 의료진은 아동학대를 의심해 경찰에 신고하며 A씨는 체포됐다.

아기는 얼굴과 몸에 멍이 있었으며 현재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부부싸움을 하다 화를 참지 못해 아기를 때렸다는 취지의 진술을 경찰에 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학대 여부를 조사 중"이라며 "남편은 말렸다고 하는데 직접적인 관련성은 없지만, 추가 조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