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H(경기주택도시공사)는 남양주시 다산신도시내 상업용지 등 11필지를 경쟁입찰 방식으로 공급한다고 12일 발표했다. 경쟁입찰 방식 공급 토지는 상업용지 2필지, 주차장용지 3필지, 주유소용지 1필지,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 5필지다.

공급예정가격은 3.3당 상업용지 약 2200만원, 주차장ㆍ주유소용지 약 700만원,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 약 1100만원 수준이며 최고가 응찰로 낙찰자를 결정한다.

해당 토지는 중심상업용지,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단위 공동주택용지 인근에 있어 풍부한 배후 수요를 갖추고 있는 것이 장점이다.

또 올해 하반기 중 약 7900가구가 추가로 입주할 예정으로 상권수요와 정주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GH 는 토지청약시스템을 통해 오는 25일 입찰과 낙찰자 발표를 실시하며, 낙찰자는 61~2일 계약체결 예정이다.

한편, 다산신도시는 전체 475면적에 8만20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개발완료 단계에 있다.


2017
12월 공동주택 첫 입주를 시작으로 2023년까지 총 32000여 가구가 입주를 마치게 되면 수도권 동북부의 대표 신도시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공급과 관련한 문의는 GH 홈페이지 및 토지분양시스템에서 확인이 가능하며 기타 문의사항은 GH 균형발전지원부로 문의하면 된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