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조만간 임원들 소환 조사

"새 회원 끌어오면 수당" 유혹
약속 어기고 투자금 환불 안 해
5만명에게 2조 넘는 돈 끌어와
경찰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유사수신행위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암호화폐 거래소 업체 브이글로벌에 대한 수사를 전국으로 확대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금까지 경찰에 피해 진술을 마친 피해자만 수백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최근 전국 시·도 경찰청 및 일선 경찰서에 “브이글로벌 관련 피해자 진술을 받으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피해자가 “거주지 관할 경찰서에서도 입금 내역 등 증거 자료를 내고 진술할 수 있도록 하라”는 내용이다.

해당 피해 진술은 이번 수사를 맡은 경기남부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가 취합해 수사에 활용할 방침이다. 국수본은 브이글로벌과 얽힌 피해자가 전국에 있는 것으로 보고 이 같은 조치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만간 브이글로벌 대표 이모씨(31) 등 임원들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올해 초 다단계 형태로 암호화폐를 판매한 혐의를 포착하고 이들에 대한 수사를 해왔다. 이들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유사수신행위법 및 방문판매업 위반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지난 4일 서울 논현동 브이글로벌 본사와 임직원 거주지 등 22곳을 압수수색한 경기남부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계좌 내역 등 관련 자료를 정밀 분석하고 있다. 이씨 등 임직원 10명에 대해서는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겉으로 암호화폐 거래소인 것처럼 업체를 운영하면서 다단계 영업을 했다. 계좌당 수백만원을 투자하면 6개월 후 투자금의 세 배를 배당으로 지급하고, 새 회원을 모집하면 각종 수당을 준다고 유혹하는 식이다. 하지만 일부 투자자가 약속한 수당을 돌려받지 못했고, 계좌 환불도 받지 못하면서 피해자는 갈수록 늘었다.

경찰은 이들이 지난해 8월부터 최근까지 회원 한 명당 최소 600만원짜리 계좌를 개설하도록 해 투자자 5만여 명에게 2조원가량을 건네받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현재까지 진술을 마친 피해자는 수백 명에 이른다. 전국에서 피해 신고가 잇따르는 만큼 피해자 수와 피해 금액이 더 늘어날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이 회사 자금 2400억원에 대해 기소 전 몰수보전을 신청해 법원에서 인용 결정을 받았다. 몰수보전은 범죄 피의자가 확정 판결을 받기 전 불법으로 수익을 얻은 재산을 임의 처분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치다. 정부는 지난달 16일부터 암호화폐 관련 불법행위 특별단속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특히 암호화폐 다단계 영업과 투자 사기 등 불법 행위를 집중 점검 중이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