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괴담' 제작자 이춘연 씨네2000 대표 별세

영화 ‘여고괴담’ 시리즈 등을 제작한 이춘연 씨네2000 대표가 11일 갑작스런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향년 70세.

중앙대 연극영화과 출신인 이 대표는 극단 활동을 하다 1983년 화천공사 기획실장으로 영화계에 입문했다. 1980년대 ‘접시꽃 당신’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그래 가끔 하늘을 보자’ 등을 기획했고, 1990년대에는 ‘여고괴담’ 시리즈와 ‘미술관 옆 동물원’ 등을 제작했다. 또 ‘더 테러 라이브’(김병우), ‘부당거래’(류승완), ‘배우는 배우다’(신연식), ‘경주’(장률) 등 20여 편의 영화에 출연하기도 했다.

고인은 영화인회의 이사장, 한국영화단체연대회의 대표 등을 역임하며 한국 영화계의 맏형 역할을 해왔다. 장례식은 영화인장으로 치르며 장례위원장 김동호, 장례고문은 신영균 등이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발인은 15일.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