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락수변공원 하루 2천명 인원 제한…안심콜로 출입 관리

피서철 핫플레이스인 부산 민락수변공원 하루 입장 인원이 제한된다.

부산 수영구는 5월부터 민락수변공원 출입 인원을 하루 2천명으로 제한하고 출입구를 3곳으로 통제해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용 시간은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다.

출입구별로 부여된 고유 안심콜 번호로 출입 체크와 발열 체크와 손 소독 후 수변공원을 입장할 수 있다.

이용객들은 고유 번호가 부여된 돗자리 모양 바닥벽화에 거리두기를 한 채 음식물을 취식할 수 있다.

구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과 이용객 추이를 바탕으로 본격적인 피서철이 시작되는 7월에는 출입 인원 제한 등에 변화를 준다는 방침이다.

수영구 관계자는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여전한 가운데 점차 날씨가 따뜻해지고 야외활동이 증가하면서 민락수변공원으로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수변공원 내 코로나19를 예방하면서 지역 상권도 살리기 위해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