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광주에서 8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맞은 후 사망했다.

12일 광주 서구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3분께 A씨(81세·여)가 서구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후 2분여 만에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아나필락시스)을 보이며 의식과 호흡을 잃었다.

A씨는 심폐소생술 등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오전 1시간 반 쯤 뒤인 오전 10시 51분께 숨졌다.

이번이 2차 접종이었던 A씨는 접종 전 예진에서는 기저질환이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방역 당국은 부검을 통해 A씨의 사망과 백신 접종과의 인과 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