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정신 되새기자'…광산구, 5·18 41주년 문화행사 다채

광주 광산구는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기념하며 광주정신을 되새기고자 다양한 문화행사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달 27일까지 5·18 추모기간 이어지는 광산오월문화제가 올해는 '예술로 승화한 오월의 광주'를 주제로 열린다.

민주화운동이 진행 중인 미얀마, 중앙아시아를 거쳐온 고려인의 이주사 등을 담아낸다.

민중가요 공연 '나는 80년 이후 생이다'가 5·18 41주년 당일부터 27일까지 비대면 공연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매일 오후 5시 18분부터 유튜브 광산구·광산문화예술회관 채널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

22일에는 고려인 이주서사를 담은 이야기극 '나는 고려인이다' 특별 초청공연이 광산문예회관에서 오후 2시와 5시 두 차례 열린다.

2017년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 기념문화제에서 선보인 공연을 바탕으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아시아문화원, 광주고려인마을이 공동 제작했다.

25일에는 미얀마 민주화운동을 지지하는 합창 공연인 '2021 오월 국제교류음악회'가 광산구·광산문화예술회관 유튜브 채널에서 중계된다.

시민군 대변인 윤상원 열사의 일대기를 재현한 그림 전시회가 27일부터 내달 13일까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창조원 복합6관에서 개최된다.

'역사의 피뢰침, 윤상원'을 주제로 수묵화 등 작품과 윤 열사 유품을 선보인다.

광산구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중심으로 행사를 추진한다"며 "오월 광주정신을 되새기고 많은 시민이 함께 즐기는 문화축제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