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기업, 마을마다 하나씩…10년간 1천556개→3천500개 확대

정부가 주민들이 지역 특화자원을 활용해 수익사업을 벌이는 '마을기업'을 모든 마을에 만들도록 육성한다.

이를 통해 현재 1천550여곳인 마을기업을 2030년에는 3천500곳으로 대폭 늘릴 계획이다.

행정안전부는 12일 제8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마을기업 활성화를 위한 발전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마을기업은 지역공동체가 중심이 돼 지역 특화 자원을 활용한 수익사업을 벌여 소득과 일자리를 창출하는 마을 단위 기업이다.

2011년부터 본격 추진됐으며 현재 전국에서 1천556개가 운영되고 있다.

마을기업 활성화 발전방안은 마을기업의 공동체적 성격을 강화하고 전국 모든 마을에 마을기업을 만들어 2030년까지 3천500개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이를 위해 마을기업 심사 때 공동체적 성격을 중점적으로 보는 등 정체성을 강화하고, 사업성격에 따라 마을기업 유형을 세분화해 맞춤형 지원을 하기로 했다.

또 마을주민 자율협의체인 주민자치회와 연계해 마을기업을 활성화하고, 정부와 지자체에서 추진하는 공동체 관련 사업이 마을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연계한다.

청년인구가 감소하는 지역에서는 청년마을기업 지정요건을 완화해 청년층 참여를 유도하고, 맘카페 등 지역 공동체·온라인쇼핑몰·권역별 유통지원센터 등 마을기업 판매 경로도 확대한다.

아울러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마을기업육성지원법' 제정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중간지원기관 등 지원체계를 확립할 계획이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마을마다 고유한 이야기와 주민의 수요를 담은 마을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며 "마을기업이 침체한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공동체 회복을 견인하는 원동력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