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인천 한 노래주점을 방문했다가 실종된 40대 남성이 업주에게 살해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나 충격이다.

12일 인천 중부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30대 중반 노래주점 업주 A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A씨는 40대 남성 B씨를 살해한 뒤 자신의 차량에 시신을 실어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송도신항일대에 유기한 것으로 보고 수색 작업 중이다.

A씨는 현재 경찰 조사에서 살해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노래주점 안에서 B씨의 혈흔이 발견됐다. B씨의 행적도 지난달 22일 오전 주점 내부 CCTV에 담긴 것이 마지막으로 파악됐다. 노래주점 출입구 3곳의 CCTV에서 B씨가 들어오는 장면만 있고 나가는 장면은 없었다. 주변 지역 CCTV에서도 그의 행적은 찾아볼 수 없었다.

A씨는 실종 신고 이후 경찰에서 "B씨가 새벽 2시 조금 넘어서 술값 문제로 실랑이를 벌이다가 나갔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실종 후 전원이 꺼진 B씨 휴대전화 신호의 마지막 위치도 이 노래주점 지역이었다. 아직까지 B씨의 휴대전화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계속 살해 혐의를 부인하는 취지로 진술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범행 동기는 계속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