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임신부 출산 도운 보건소 직원 등 '우리동네영웅' 선정

행정안전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쓴 이달의 '우리동네 영웅'으로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모두 9명을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경남 고성군 보건소에 근무하는 박정혜 주무관은 지난 3월 임신 상태로 국내에 입국한 캄보디아 출신 A씨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고 자가격리하던 중 출산이 임박했다는 연락을 받았다.

박 주무관은 즉시 119구급대원과 연결해 이송해 나서도록 하는 동시에 자가격리자 입원을 거부하는 병원들을 상대로 일일이 전화를 걸어 설득했다.

그중 한 병원에서 딱한 사정을 듣고 급히 음압병실을 준비해 A씨는 무사히 딸을 출산할 수 있었다.

자가격리 임신부 출산 도운 보건소 직원 등 '우리동네영웅' 선정

부산 동구자원봉사센터 정정국씨는 홀몸 어르신 등 취약계층 이웃에게 라면과 반찬을 전달하며 안부를 확인하고, 200차례 이상 방역활동을 했다.

울산 북구 염포동 여성자원봉사회 이순옥씨는 주민자율방역단으로 활동하고 소외계층에 마스크를 만들어 지원했다.

이밖에 농번기에 농가 일손을 지원하거나 소외계층 이웃에게 사비를 털어 각종 물품을 지원한 봉사자, 워킹스루 진료소 설치·운영에 힘쓴 보건소 직원 등이 우리동네 영웅으로 소개됐다.

행안부는 지난달부터 17개 시·도와 함께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지역주민을 지킨 감동사례를 뽑고 있다.

우리동네 영웅으로 뽑힌 이들에게는 행안부 장관의 감사 편지와 기념품 등이 전달된다.

자가격리 임신부 출산 도운 보건소 직원 등 '우리동네영웅' 선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