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아동인권센터, 경찰에 고발…"아이들 구조해야"
"서초구 생명의샘교회, 영유아 불법 양육에 폭행"

서울 서초구 소재 '생명의샘 교회'에서 불법 아동복지시설을 운영하며 영·유아들에게 폭언·폭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제아동인권센터 등 시민단체들은 12일 서울경찰청에 고발장을 내면서 "생명의샘 교회에서는 보육·복지 관련 자격이 없는 종사자를 고용하고 일상적으로 영·유아를 확대한 정황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단체들에 따르면 생명의샘 교회는 2019년 5월부터 만 2세 미만의 영·유아 10여명을 양육해왔다.

지방자치단체에 보육을 신고하지 않아 아동복지법과 사회복지사업법을 위반한 곳이다.

이들은 "불법 시설을 운영한 서모 목사와 종사자들은 상습적으로 영·유아들에게 폭언과 폭행을 했다"며 "우는 아이를 '악한 영혼'을 빼야 한다며 방에 가두고 몇 시간이고 혼자 울게 하거나, 때로는 아동의 온몸을 때려가며 몇 시간을 기도했다"고 주장했다.

또 치료가 필요한 아이들을 방치하는 한편, 부실한 음식을 제공하고 질식사 위험이 있는 '셀프 수유'를 하게 한 채로 아동을 돌보지 않았다고 전했다.

지난해 6월께는 목사가 직접 돌보던 아이가 질식으로 사망했다고도 주장했다.

단체들은 이 시설이 베이비박스에 버려진 아이들을 공식 절차 없이 입소시켰다고 추정했다.

아울러 보육·복지 무자격자를 고용했으며,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자원봉사자를 온라인에서 모집해 영·유아를 맡긴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피해 아동들과 가족은 공적 지원을 받지 못했고, 지자체 등은 불법 시설임을 알면서도 방치했다"면서 "지난해 6월 아동 질식 사망 사건으로 경찰 등이 방문조사를 했으나 불법 운영과 학대 정황 확인이 진행되지 않았다"고 했다.

단체들은 서울시와 서초구, 수사기관에 "미신고 시설 내 학대 피해 아동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구조·지원하고 가해자를 엄단하라"고 촉구했다.

보건복지부에는 전국 미신고 시설 파악과 아동 긴급 구조를 요구했다.

이날 고발에는 사단법인 두루, 움직이는청소년센터 EXIT, 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 정치하는엄마들 등 단체들도 참여했다.

이들은 이날 조은희 서초구청장을 면담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