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수원지검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 수사에 외압을 가한 의혹을 받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12일 재판에 넘겼다. 현직 서울중앙지검장이 기소된 것은 헌정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12일 수원지검 안양지청은 "검사들의 수사권 행사를 방해한 이성윤 지검장을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성윤 지검장은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재판절차에 성실히 임해 진실을 밝히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남정민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