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엾은 어머니, 난 행복하다고 안심시켜드려야겠다"
노소영, 연일 SNS 통해 본인 일상 공개
노소영 관장이 페이스북에 공개한 일상사진.

노소영 관장이 페이스북에 공개한 일상사진.

노태우(89) 전 대통령의 장녀 노소영(60)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연일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소식을 알리고 있다.

노소영 관장은 11일 "사실 날이 그리 많이 남지 않은 어머니가 자신에게 미안하다고 했다"며 "네 뜻을 펼치지 못하게 하고 집안에만 가두어 둔 것, 오지 않는 남편을 계속 기다리라 한 것, 여자의 행복은 가정이 우선이라고 우긴 것 미안하다. 너는 나와는 다른 사람인데 내 욕심에"라고 했다고 전했다.

노 관장은 "부모님 말씀을 잘 따르면 나처럼 된다. 모든 젊은이들에게 알려주고 싶다"며 "가엾은 어머니. 오늘 가서 괜찮다고 난 행복하다고 안심시켜드려야겠다. 그리고 내 아이들이라도 잘 키우자"고 했다.

노 관장은 현재 최태원(61) SK그룹 회장과 이혼 소송 중이다. 노 관장은 최근 자택에서 자녀들과 환갑잔치를 한 소식을 페이스북을 통해 직접 전하기도 했다.

노 관장은 최 회장 사이에 1남 2녀를 뒀다. 장녀 최윤정(31)씨와 차녀 민정(29)씨는 각각 SK바이오팜과 SK하이닉스 소속으로 미국에서 일하고 있다. 특히 민정씨는 해군 중위로 전역한 바 있다. 두 딸은 현재는 코로나19 때문에 한국에 돌아왔다. 장남 인근(25)씨는 지난해 SK E&S에 입사해 근무하고 있다.

최 회장은 지난 2015년 한 일간지에 편지를 보내 내연녀와 혼외자 존재를 스스로 밝힌 바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