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산업 트렌드 반영한 창업지원 인프라 개소

부산시는 12일 부산진구 전포동에서 전자상거래 창업기업 거점센터인 e커머스비즈센터와 전문 메이커 지원을 위한 메이커스페이스(전문랩) '루트'(Route) 개소식을 연다.

시와 부산경제진흥원은 지난 1월 청년 창업 보육공간인 '창업플러스센터'를 확대·개편해 전자상거래 창업거점센터인 'e커머스비즈센터'로 리모델링했다.

이곳엔 20개의 입주공간과 52개의 소형 물류창고, 2개의 화상회의실, 제품촬영실, 세미나실을 갖췄다.

중소벤처기업부의 '메이커스페이스 구축·운영사업' 부산 첫 전문랩으로 선정된 루트도 이날 운영을 시작한다.

메이커스페이스 구축·운영사업은 혁신적인 창작활동 지원을 위한 메이커스페이스를 전국적으로 확충해 메이커 문화를 확산하고 제조창업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사업이다.

부산시가 참여한 민관 협업시설인 전문랩 '루트' 주관은 메이커 전문 기업인 팹몬스터가 맡는다.

2024년까지 5년간 최대 50억원의 국·시비를 지원받아 고급장비와 전문 프로그램, 인력을 갖춘 인프라가 조성돼 부산의 메이커 기반 창업 활성화를 주도하게 된다.

e커머스비즈센터 개소식과 함께 부산시,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 부산본부세관, 한국장학재단, 한국무역협회 부산지역본부, 부산경제진흥원, 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은 '글로벌 전자상거래 창업지원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 협약을 통해 글로벌 전자상거래 인재 양성과 창업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 지원 등 협약기관의 전문분야 영역을 공유·협업하는 공동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