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복심' 강철원, 서울시 특보 내정…10년만에 복귀

오세훈 서울시장의 '복심'으로 불리는 강철원 전 서울시 정무조정실장이 서울시로 돌아온다.

11일 시에 따르면 오 시장은 강 전 실장을 미래전략특별보좌관에 최근 내정했다.

강 내정자는 오 시장이 국회의원이던 시절 보좌관을 지낸 것을 시작으로 오 시장의 전략과 정책 수립을 돕는 역할을 20년 넘게 맡았다.

오 시장의 과거 임기(2006∼2011년)에는 서울시 홍보기획관과 정무조정실장을 지냈고 2011년 무상급식 투표 이후 오 시장과 함께 퇴진했다.

올해 4월 보궐선거에서는 캠프 비서실장을 맡아 오 시장의 서울시 재입성을 가장 가까이서 지켜봤다.

오 시장의 최측근인 만큼 정무부시장, 산하 기관장 등 다양한 보직을 놓고 이름이 오르내리다가 오 시장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는 특보에 낙점됐다.

미래전략특보는 서울의 도시경쟁력 확보와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자문 역할을 하는 전문임기제 공무원으로 3급 상당이다.

시는 고(故) 박원순 전 시장 시기 만들어진 정책특보·공보특보·젠더특보를 미래전략특보·정무수석·정책수석으로 바꾸는 내용의 행정기구 설치 조례 시행규칙 일부 개정안을 최근 입법예고한 바 있다.

강 내정자는 인사위원회 승인 등을 거쳐 임명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