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사업비 6091억 민간서 조달
부산블루코스트, 제안서 재접수
부산블루코스트가 구상하고 있는 부산 해상 케이블카 이미지.

부산블루코스트가 구상하고 있는 부산 해상 케이블카 이미지.

부산 해운대와 이기대를 연결하는 해상케이블카 민자 사업이 다시 추진된다.

부산블루코스트는 11일 부산시에 해상케이블카 조성 사업 제안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해운대구 우동 동백유원지 일원과 남구 용호동 이기대를 잇는 길이 4.2㎞의 해상케이블카를 조성하는 것이다. 이 해상케이블카는 국내 최장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업비는 6091억원으로, 부산블루코스트와 부산은행 등이 참여해 전액 민간 투자로 조달할 방침이다.

부산블루코스트는 앞서 2016년 5월 제안서를 제출했지만 부산시는 교통·환경 대책, 공적 기여 방안 등 보완책을 마련하라며 반려했다. 5년 만에 사업을 재신청한 부산블루코스트는 매년 케이블카 매출의 3%인 약 30억원을 기부하는 등 사업 방안을 보완했다. 양쪽 승강장 건물은 국제 건축 공모를 거쳐 선정한 뒤 내부에 문화 예술전용 공적 시설을 조성하기로 했다.

해상 환경을 고려해 타워는 3개로 줄였다. 해운대 마린시티 주민의 사생활 침해를 우려해 해당 건물 부근을 지날 때 케이블카 창문이 자동으로 흐려지는 장치도 설치한다. 출퇴근 땐 특별 할인요금을 적용해 대중교통 수단으로의 활용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매달 중증 장애인 무료 탑승 등을 포함한 소외계층을 위한 복지의 날 운영, 지역주민 우선 취업, 이기대 야간 경관 조명 설치, 정류장 옥상 전망대 상시 개방 등도 제안했다. 해운대 일대 주차난을 고려해 주차장(1972면)도 5년 전보다 두 배가량 늘렸다.

부산블루코스트는 “공적 기여 차원에서 관광 기능 외에 케이블카를 출퇴근 때 대중교통 수단 기능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시와 협의할 것”이라며 “단순한 관광시설물이 아니라 부산 랜드마크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역 투자와 시민 공모주 등을 통해 특정 기업의 소유가 아니라 부산 시민의 관광시설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