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등 신분 확인 없이 20대에 AZ 접종
뒤늦게 연령 알고 보건소에 신고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부산의 한 병원에서 '노쇼 백신'을 맞으러 온 20대의 신분을 확인하지 않고,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부산 사하구에 따르면 지난 3일 부산의 한 병원에서 20대 A씨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했다.

현재 아스트라제네카는 희귀 질환인 혈전이 젊은 층에서 나타날 빈도가 높다는 이유로 30세 미만 연령층에게는 접종이 제한된 상태라 논란이 되고 있다.

A씨는 예약자가 접종일에 나타나지 않아 사용하지 못하는 이른바 '노쇼 백신'을 맞기 위해 병원에 사전 문의를 했고,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고 병원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접종 당시 해당 병원은 A씨의 나이 등 기초 정보를 확인하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질병보건통합관리시스템에 A씨의 접종 사항이 입력되지 않자 그제서야 A씨의 연령을 뒤늦게 확인, 해당 사실을 보건소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는 A씨의 이상 반응 여부를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있는 중이며, 현재까지 별다른 이상 증세는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